인간의 생명을 존중하는 기업 인류의 건강을 위해 의학적 해결책을 제시하는 휴온스

NEWS RELEASE

(주) 휴온스와 관련 회사 소식 및 새로운 제품 개발 소식을 접하실 수 있습니다.


제 목 휴온스글로벌 지주사 분할하지 않았을 경우 13.8% 성장 등록일 2017.02.16
첨부파일 :   보도자료_휴온스글로벌.휴온스_Q4실적발표_FINAL.docx (35.2K)
                                          휴온스글로벌 지주사 분할하지 않았을 경우 13.8% 성장
                                          -2017년은 수익 창출, 글로벌 성장 가속화 주력할 것-



㈜휴온스글로벌(대표 윤성태)은 2016년 4분기 연결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 738억원, 영업이익 121억원, 계속영업순이익 59억원의 실적을 기록했고 지난해 8월부터 자회사인 ㈜휴온스의 실적이 포함되면서 2016년 3분기 대비 각각 38%, 33%, -9% 증감했다.

 

금일 공시에 따르면 2016년 누적으로 매출 1,641억원, 영업이익 291억원, 당기 순이익 5,264억원으로 전년 대비 각각 -33%, -43.2%, 1199.6% 증감한 것으로 발표되었으나 상기 수치는 분할 전 휴온스의 실적과 비교한 자료이며, 분할에 따라 재무제표가 재작성 되어 실제 수치는 5개월간(8월~12월)의 수치이며 전년 대비 각각 151%, 142%, 1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주)휴온스(대표 윤성태)는, 회사분할을 하지 않았을 경우를 가정하면 2016년 4분기 별도재무제표 기준으로 매출 643억, 영업이익 83억, 순이익 45억을 기록해 전년 제약사업 동기 대비 각각 11.24%, 13.1%, -24.53% 증감했다고 발표했다. 2016년 누적으로는, 매출액 2,448억원, 영업이익 370억원, 순이익 301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8%, 7.8%, 11.2% 증가했다.

 

휴온스 그룹은 장기화되는 내수 침체에도 불구하고 매출 성장뿐만 아니라 지주사 전환 및 회사 인수 작업을 통한 사업 다각화를 성공적으로 추진하며 성장가도를 달리고 있다.

 

특히 작년에 인수했던 식품·건강기능식품 회사 ‘휴온스내츄럴’과 바이오 회사 ‘바이오토피아’의 휴온스 계열 편입, 의료기기 회사 ‘파나시’의 ‘휴메딕스’ 계열 편입 작업 등을 순조롭게 마무리 함에 따라 계열사간 시너지 및 각 회사가 가진 주요 강점을 더욱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휴온스 그룹의 올해 주요 성장 모멘텀은, 제천공장 생리식염수 제조라인에 대한 미국 FDA의 GMP실사 완료, 보툴리눔 톡신의 수출용 허가 획득 등이다.  한편 R&D 부문은, 2015년(134억, 매출대비 6.23%), 2016년(197억, 매출대비 8.05%)에 이어 2017년(259억)에도 투자를 꾸준히 늘릴 계획이다. 

 

휴온스글로벌 윤성태 부회장은 "올해부터는 기업지배구조의 투명화 및 경영 안정, 경영효율 극대화 등을 통해 계열사 간 시너지를 본격적으로 끌어올려, ‘혁신을 통한 수익창출’과 ‘글로벌 성장 가속화’에 주력할 계획이다.”이라고 포부를 밝히며, “이를 위해 연구 개발비용 투자를 적극적으로 하고 있으며, 핵심 자원인 인재 육성을 위해 관련 인사제도 및 문화 개선에 힘쓰고 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현재 휴온스 그룹은 지주사인 휴온스글로벌을 중심으로 ▲휴온스(제약) ▲휴메딕스(생체고분자 응용, 에스테틱) ▲휴베나(의료용기) ▲휴니즈(소독제) 등 4개의 자회사와 ▲바이오토피아(바이오) ▲휴온스내츄럴(식품·건강기능식품) ▲파나시(의료기기) 등 3개의 손자회사, 계열회사인 ▲휴온랜드(중국합작법인, 점안제)를 두고 있다.

휴메딕스, 4분기 실적발표 “2016년은 준비의 해, 올해부터 성과 나타날 것”
휴온스, KIST강릉분원 천연물 연구소와 업무협력 협약 및 기술교류